• "영국 속 중식당을 찾아서"… 동서양의 '크로스오버'
  • 리엔차이, '중식+양식' 접목으로 인기몰이
2008년 04월 03일
기사 페이스북전송 버튼 기사 트위터 전송 버튼 기사 미투데이 전송 버튼 기사 프린트 버튼
영국거리를 거닐다 문득 중국음식이 먹고 싶어 차이나레스토랑을 들어간다면 바로 이런 분위기가 아닐까?

파란 하늘로 쭉 뻗어있는 높다란 건물이 주위 풍경과 함께 조화롭게 서 있는 그곳. '리엔차이'는 마치 서양의 건물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 세련된 외관으로 멀리서도 지나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세월의 흔적이 고풍스레 쌓인 나무의 숨결을 머금은 리엔차이의 출입문. 그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자 곧 은은한 조명아래 우아한 소품들로 가득 찬 레스토랑 내부가 눈에 들어온다. 최고급 레스토랑을 자부하는 리엔차이는 인테리어부터 오감을 만족시킨다.

턱시도를 깔끔하게 차려 입은 리엔차이의 지배인은 이곳이 중국음식점이라는 사실을 의심케 만든다.
"어서오십시오. 리엔차이에서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리엔차이 내부의 '능금나무' ⓒ2008 HelloDD.com
지배인의 안내를 받아 2층으로 올라서면 햇살 가득한 창 밖의 모습이 끝없이 펼쳐진다.

점심특선 기본 코스요리를 주문하고 가게 안 곳곳의 풍경을 살펴보고 있노라니, 어느새 먹음직스런 음식들이 줄줄이 식탁으로 이어져 내오기 시작한다.

코스 첫 번째 요리는 계절 샐러드.
상큼한 딸기와 레타스, 그리고 새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상큼한 맛이 일품인 샐러드는 본격적인 요리가 시작되기 전부터 기대감에 부풀게 한다.

입 안을 향긋하게 채우고 난 다음 도착한 요리는 류산슬. 육류와 해산물을 채썰어 볶은 중국요리로 '류'는 녹말을 끼얹어 걸쭉해진 것을, '산'은 세 가지 재료를, '슬'은 가늘게 썰다라는 뜻이다.

송이, 팽이, 표고버섯과 고기, 야채 등이 절묘한 맛으로 버무려져 있는 류산슬은 중국음식 특유의 느끼함을 찾아 볼 수 없다. 오히려 담백하고 깔끔하다는 말이 어울릴지도. 버섯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신 못 차리고 젓가락을 놀릴 것임에 틀림 없다.

▲ 여러 해산물과 버섯이 버무려진 류산슬, 오른쪽 위는 상큼한 샐러드 ⓒ2008 HelloDD.com
다음으로 나온 음식은 새우 특유의 고소한 맛이 느껴졌던 깐풍새우. 흔히 사람들은 해산물을 불로 지지고 볶는 동안 고유한 맛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리엔차이의 깐풍새우는 다른 곳과는 달리 새우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육즙을 잘 담아냈다.

입안의 황홀함이 채 가시기도 전에 오늘의 특선요리가 등장했다. 리엔차이에서 제공하는 특선요리는 일주일마다 음식이 바뀐다. 다른 중식당과 다르게 서양요리 담당 주방장이 요리를 선정하고, 손님들에게 일주일마다 새로운 메뉴 구성을 뽐낸다.

오늘의 요리는 '소고기 인삼 팽이버섯말이'다. 인삼과 팽이버섯을 소고기로 둘러맨 음식으로 알싸한 소스와 함께 먹는 맛이 일품이다. 게다가 먹기 아까운 식용 장미의 데코레이션으로 눈까지 즐겁다.

▲ 왼쪽부터 소고기 인삼 팽이버섯말이, 디저트와 와인, 깐풍새우, 고추잡채, 국화차 ⓒ2008 HelloDD.com
여기에 와인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지배인은 우리에게 캘리포니아산 와인 한병을 권했다. 잔을 들어 붉은 빛이 찰랑거리는 레드와인을 입에 가져갔다. 콩코드 포도를 베이스로 만들어지는 캘리포니아 와인의 단맛이 중화요리의 여운을 한층 붇돋는다.

특선요리 외에도 '고추잡채' 등 단품요리도 기대 이상이다.
꽃빵에 고추잡채를 얹어 먹으니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이어 나온 자장면을 비우고 나면 모든 코스가 끝난다. 어느새 만복감에 절레 미소가 지어진다.

여기서 끝이라 생각하면 오산, 아직 디저트가 남았다.
리엔차이의 디저트는 향긋한 오렌지와 크림치즈가 한데 어우러진 '오렌지 크레이프' . 부드럽고 달콤한 크레이프는 중화요리의 황홀감에 사로잡혀있던 입안을 해방시킨다. 그와 함께 나온 국화차는 그윽한 향기로 마음까지 풍성하게 만든다.

서양에서 발견한 동양의 진미, 뉴욕 속 작은 중식당을 표방하는 리엔차이.
제대로된 퓨전요리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출발하자!


리엔차이 
ⓒ2008 HelloDD.com
전화번호:  042-824-4499
주      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죽동 627-1
메      뉴:  점심세트메뉴 일정탁 15000원/월정탁 20000원
 /성정탁 25000원
 저녁세트메뉴 송정탁 30000원/복정탁 40000원
 /록정탁 50000원/수정탁 65000원/희정탁 80000원
 /강정탁 100000원
좌 석 수 :  100여석 이상
개·폐 점 :  개점 : 오전 11시  폐점 : 오후 11시
휴      무:  유동적
주      차:  가능
카드사용:  가능
찾아가기:  유성여자고등학교 입구
약      도:  리엔차이#대덕넷


대덕넷 임은희 기자  redant645@HelloDD.com
2008년 4월 3일
기사 페이스북전송 버튼 기사 트위터 전송 버튼 기사 미투데이 전송 버튼 기사 프린트 버튼








이전글 : 천안원조닭똥집, "매워도 배불러도 손이 제멋대로"
다음글 : 피자에 깻잎 토핑?…"로마인의 포용성이 이 한그릇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