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슬슬 다가오는 冬장군 피해 '온천' 어때요?
  • 한국관광공사 추천 12월에 가볼 만한 곳
2013년 11월 25일
기사 페이스북전송 버튼 기사 트위터 전송 버튼 기사 미투데이 전송 버튼 기사 프린트 버튼
한국관광공사는 '입과 몸이 즐거운 건강여행'을 테마로 12월 가볼 만한 곳으로 전국 온천을 선정·발표했다. ▲고르는 즐거움이 가득! 충주 온천 ▲온천수에 몸이 녹고 대게 살에 마음이 동하네, 울진 백암온천과 대게 ▲칼바람 잊게 하는 힐링 천국, 영암 월출산온천과 독천 낙지마을 ▲뜨끈한 물로 목욕하고 파전과 곰장어 먹으러 가요, 동래온천 ▲탄산 온천과 알칼리 온천을 동시에! 오색온천 등 5곳이다.
▲충주 노천 온천. (한국관광공사 제공)ⓒ2013 HelloDD.com
◆고르는 즐거움이 가득! 충주 온천
위치 :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물탕2길


충주 온천 여행의 매력은 다양함이다. 한겨울 추위도 방해할 수 없는 53℃의 수안보온천, 보글보글 탄산 기포가 터지는 앙성온천, 유황 내음 매캐한 문강온천이 있다.

이중 가장 오래된 온천은 조선을 개국한 태조도 다녀갔다는 수안보온천. 이곳의 온천수는 1963년부터 충주시에서 관리하는데, 2000t짜리 온천수 저장 탱크를 두고 27개 업소에 온천수를 공급한다. 덕분에 수안보온천 이용자는 취향에 따라, 편의성에 따라 온천을 골라서 즐길 수 있다.

꿩 요리, 능이버섯전골, 두부전골 등 추위를 이기는 음식도 맛보자. 충주 특산품인 사과를 넣어 만드는 천등산된장의 사과고추장 체험, 밤골도예의 도예 체험, 금가참숯의 차 시음, 충주호반을 따라 11.5km 이어지는 종댕이길 걷기 등도 즐길 수 있다.

문의 : 충주시청 관광과 043)850-6713
▲ 경북 울진 온천에서 족욕을 즐기는 아이들. (한국관광공사 제공)ⓒ2013 HelloDD.com
◆온천수에 몸이 녹고 대게 살에 마음이 동하네, 울진 백암온천과 대게
위치 : 경북 울진군 온정면 백암온천로


여행이 망설여지는 계절이지만, 겨울이라야 제 멋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으니 경북 울진이다. 몸과 마음을 두루 말랑하게 만들어주는 온천욕과 찬 바람에 속이 꽉 찬 대게가 여행객을 기다린다.

신라 시대에 처음 발견했다는 백암온천은 53℃나 되는 고온으로 여행객의 피로를 녹여준다. 겨울철 최고의 별미로 꼽히는 울진대게만으로도 마음이 동한다.

먼저 울진대게·붉은대게홍보전시관에 들러보는 것도 재미있다. 대게의 생태, 대게와 붉은 대게 구별법, 대게 잡이 등 대게에 관한 모든 것을 보여준다. 후포항에서 해안 도로를 따라 북상하다 보면 울진대게유래비를 만날 수 있다.

바다 전망과 솔숲이 아름다운 월송정, 일출 명소로 알려진 해맞이공원, 다양한 즐거움이 한자리에 모인 울진엑스포공원까지 한걸음에 둘러볼 수 있다.

문의 : 울진군청 문화관광과 054)789-6901

◆칼바람 잊게 하는 힐링 천국, 영암 월출산온천과 독천 낙지마을
위치 : 전남 영암군 군서면 마한로, 학산면 독천로 일원


소백산맥의 끝자락을 장식한 월출산 아래 월출산온천은 물 좋기로 소문났다. 약알칼리성 식염천으로 '맥반석 온천수'라 불리는데, 신체에 부담이 적고 피로 회복 효과가 탁월하다.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수중 안마 장치가 부착된 매그넘탕에서 기포 마사지를 받으며 뭉친 어깨 근육이나 관절을 부드럽게 풀 수 있다.

온천과 함께 건강을 위한 영암의 대표 음식이 갈낙탕이다. '산 낙지 한 마리에 지쳐 쓰러진 소도 벌떡 일어난다'는 말처럼 낙지는 기력을 회복하는 최고의 보양식이다. 독천 낙지마을에 펄펄 끓인 갈비 국물에 산 낙지를 살짝 끓여 내는 갈낙탕을 비롯해 연포탕, 낙지구이, 낙지초무침 등 다양한 낙지 음식을 선보이는 음식점 30여 곳이 있다.

월출산 자락에 영암구림마을, 왕인박사유적지, 도갑사 등을 함께 둘러보면 몸과 마음을 꽉 채우는 여행이 된다.

문의 : 영암군청 공보팀 061)470-2316
▲ 동래온천. (한국관광공사 제공)ⓒ2013 HelloDD.com
◆뜨끈한 물로 목욕하고 파전과 곰장어 먹으러 가요, 동래온천
위치 : 부산광역시 동래구 금강공원로


찬 바람이 옷 속까지 파고드는 겨울, 뜨끈한 온천욕에 고소한 파전과 매콤한 곰장어구이 한 점이면 세상 부러울 것이 없다.

조선 왕족이 즐겨 찾았다는 부산 동래온천은 유래를 거슬러 올라가면 신라 시대부터 온천이 존재한 유서 깊은 곳. 3000명이 동시 입장할 수 있는 대형 온천탕으로 유명한 허심청을 비롯해 녹천탕, 천일탕 등 대중탕이 여럿 있고, 객실에 가족탕이 딸린 온천호텔과 모텔도 즐비하다. 무료 노천 족욕탕 두 곳은 지역 주민들의 쉼터로 사랑받는다.

해산물을 푸짐하게 넣고 두툼하게 부친 동래파전과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곰장어구이는 온천 못지않은 동래의 명물. 뜨거운 온천욕을 하고 파전과 곰장어로 배를 채운 뒤 동래시장, 복천동 고분군, 복천박물관, 장영실 과학동산 순으로 일정을 짜면 알찬 하루 여행 코스가 완성된다.

문의 : 부산광역시청 관광진흥과 051)888-4302

◆탄산 온천과 알칼리 온천을 동시에! 오색온천
위치 : 강원도 양양군 서면 대청봉길


진한 가을빛이 사라진 설악산, 벌써 스산한 겨울빛이 지천이다. 몸과 마음이 추워지는 요즘, 온천만 한 여행지가 없다. 남설악 주전골에 자리 잡은 오색온천은 탄산 온천과 알칼리 온천을 한번에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인체에 유용한 성분이 많아 몸이 절로 건강해지는 느낌이 든다.

몸이 즐거워지니 입도 즐겁게 해달라며 아우성이다. 도루묵과 함께 겨울의 진객으로 알려진 도치는 묵은 김치를 넣고 얼큰하게 끓이는 양양의 별미다. 해바라기 씨와 호박씨 등 견과류가 곁들여지는 범부메밀국수 역시 차원이 다른 맛을 선보인다.

양양 하면 바다가 먼저 떠오르지만, 전국에 명성이 자자한 송천떡마을과 오산리선사유적박물관은 체험 여행 명소다.

문의 : 양양군청 문화관광과 033)670-2724


글 : 한국관광공사

기사 페이스북전송 버튼 기사 트위터 전송 버튼 기사 미투데이 전송 버튼 기사 프린트 버튼